췌장을 건강하게 하는 법

이혜숙 | 2015.11.01 09:52 | 조회 1206


♣ 췌장이란?


모든 암 중에서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이 췌장암이다

.

췌장은 우리 몸에서 일종의 병원 응급센터와 같은 역할을 담당

 

하고 있다.”

첫째, 췌장은 인슐린 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이다.

 

우리 몸의 정상혈당은 100 이하로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

 

범위를 벗어나는 것은 일종의 비상사태다.

이렇게 되면 췌장은 곧바로 인슐린 호르몬을 내놓아 높아진 혈

 

당을 끌어내린다.

췌장에게 있어 정상혈당 관리는 존재이유의 시작과 끝이라 해

 

도 과언이 아니다.


둘째, 췌장은 소화효소를 분비하는 중요한 기능도 맡고 있다.

췌장은 탄수화물 50%, 단백질 50%, 지방 90%를 소화할 수

 

있는 효소를 분비하는 기관이다.

특히 췌장은 탄수화물 소화의 최후의 보루와도 같은 곳이다

 

. 입에서 씹지 않고 그대로 넘어온 탄수화물을 50% 정도

 

소화시키는 장기가 바로 췌장이기 때문이다.

 


♣ 혹사당하고 있는 췌장 왜?

첫째, 씹는 기능의 소홀이다.

 

탄수화물의 분해과정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아밀라아제라는

 

 분해효소가 있다.

이러한 아밀라아제는 위에서는 한 방울도 나오지 않는다.

 

위에서는 고기를 분해하는 단백질 분해효소만 나온다.


탄수화물을 소화시키는 아밀라아제는 침 속에 있다.

 

그래서. 밥을 먹고 빵을 먹고 국수를 먹을 때는 반드시 꼭꼭

 

씹어서 삼켜야 한다.

그래야 침 속에 들어있는 탄수화물 분해효소인 아밀라아제가

 

 많이 분비되면서 원활한 소화과정이 이뤄진다.

 

그렇게 하라고 우리에게는 치아가 32개나 촘촘히 박혀 있다는

 

 사실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탄수화물을 안 씹고 넘기면 전혀 소화되지 않은 채로 위로

 

내려가고, 위에서는 다당류 덩어리 그대로 죽처럼

 

만들어지기만 할 뿐이다.

 

이렇게 다당류 덩어리인 채로 장으로 내려가면 그 후환은

 

실로 두렵다. 37도나 되는 장에서 썩게 되면서 우리 몸을

 

병들게 한다. 우리 몸을 죽이는 짓이다.


결코 그래선 안 되기에 우리 몸에는 응급장치처럼 최후의

 

보루가 마련돼 있기도 하다. 바로 췌장이다.

 

입에서 씹지 않고 그대로 넘어온 탄수화물을 50% 정도는

 

소화시킬 수 있는 아밀라아제를 분비하도록 해놓았던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췌장을 불행하게 만드는 지름길이다.


둘째, 단것을 너무 많이 먹는다.

췌장이 휴식할 틈도 주지 않고 너무 자주, 너무 많이 단것을

 

즐기면 췌장도 결국 손을 들게 된다.

 

인슐린 분비에 브레이크가 걸리면서 혈당 조절에 실패하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당뇨병이다.


♣ 날마다 혹사당하는 췌장을 살리는 기술

1, 무조건 씹어라.

 

‘그동안 대충대충 씹고 살아왔어도 지금껏 잘 살았는데

 

별일 있겠어?’

 

만약 이런 생각을 하고 있다면 더 이상은 안 된다.

씹지 않고 삼키는 습관이 계속되어 왔다면 췌장의 도움으로

 

겨우겨우 살아가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조금 귀찮더라도,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음식을 먹을 때는

 

 꼭꼭 씹어서 삼키는 것을 철칙으로 여기자.

어금니 20개로 맷돌처럼 간다는 기분으로 충분히 씹어서

 

삼켜야 한다.

 

미숫가루나 생식을 먹을 때도 마찬가지다.

그냥 삼키면 100% 독이 된다고 생각하자.

 

췌장을 죽이는 짓임을 기억하자.


2, 3·2·1 물 마시기 건강법을 실천하자.

첫째, 식사 30분 전에 물 한 잔 마시기

 

둘째, 식사 2시간 후에 물 한 잔 마시기

 

셋째, 아침 공복, 저녁 자기 전 물 한 잔 마시기

이렇게 하면 췌장을 살리는 기적의 비법이 될 수 있다.


여기에 조금 복잡한 우리 몸의 소화과정에 그 비밀이 있다.

식사 후 2시간 뒤에 물을 200~ 300ml 정도 마시면 위산을

 

희석해주므로 췌장에서 중화물질이 적게 분비되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3, 무조건 단것을 적게 먹자.

특히 흰쌀, 흰밀가루, 설탕 등 정제된 탄수화물은 췌장의

 

과부하를 초래하는 주범들이므로 최대한 적게 먹을 것을

 

권한다.


4, 식이섬유를 많이 먹자.

식이섬유는 숨겨진 진주라고 할 정도로 영양가치가 뛰어나다.

 

평소 식사를 할 때 식이섬유가 많이 든 채소와 과일 샐러드

 

 한 접시를 20분간 천천히 씹어 먹고 난 뒤 주식을 먹을 것.


그렇게 하면 췌장의 기능을 살릴 뿐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도

 

 함께 얻을 수 있다니 꼭 한 번 실천해보자.

 

오늘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혹사당하고 있는 췌장!

 

만약 잘 씹지 않는 생활을 해왔다면, 단것에 너무 빠져

 

살았다면 내 몸속의 췌장을 죽이는 길임을 꼭 기억하자.


※ 암, 당뇨 등 고질병은 병이 발현 되기 10~15년 전부터

 

원인이 누적되어 발생하므로 미리부터 습관을 바르게 하는 게

 

중요하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11개(1/6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11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채호준 342 2019.05.27 09:19
110 B형 독감 주의보 사진 이혜숙 1099 2016.04.12 16:24
109 소금의 지혜 사진 이혜숙 672 2016.03.17 17:19
108 '물' 한잔의 효과 이혜숙 637 2016.03.17 16:37
107 암예방을 위한 좋은 음식 8가지 사진 이혜숙 737 2016.03.07 13:04
106 봄이 오는 길 최희진 597 2016.03.02 15:17
105 건강을 위한 꿀팁 이혜숙 815 2016.02.18 19:01
104 나도 모르게... 때론 연기처럼 오는 심장마비 사진 이혜숙 701 2016.02.04 15:00
103 감기.독감 잘 걸리는 사람의 7가지 특징 이혜숙 696 2016.01.27 07:18
102 새해 달라지는 보건정책 사진 이혜숙 693 2016.01.20 15:23
101 면역력 높여주는 식품 사진 이혜숙 657 2016.01.05 19:24
100 겨울철 노인 건강관리 이혜숙 703 2015.12.10 15:12
99 건망증 이혜숙 746 2015.12.06 10:07
98 통풍 이혜숙 707 2015.11.22 13:06
>> 췌장을 건강하게 하는 법 사진 이혜숙 1207 2015.11.01 09:52
96 불교음악지도사/불교문화지도사2급 양성과정모집 김혜은 714 2015.10.13 12:10
95 오십견 이혜숙 679 2015.10.06 11:25
94 약이 되는 한약재 및 음식 이혜숙 796 2015.09.08 10:30
93 피가 맑아야 건강하다 이혜숙 776 2015.08.25 10:30
92 냉방병 이혜숙 659 2015.07.28 11:31